역사교육으로 읽는 한국현대사 (국민학교에서 역사교과서 파동까지)
25,000원

책소개

19세기 교실에서 21세기 학생들을 가르쳐온 20세기 역사교육사

박사 대통령의 일민주의 신념이 교육이념이 되고, 쿠데타를 국난극복 사례로 동학농민전쟁과 함께 배우고, 정권이 바뀌면 역사교과서 내용이 바뀌고……. 70년 세월이 지난 지금도 역사교육의 현실은 크게 다르지 않다. 필수냐 선택이냐, 대입시험에 들어가느냐 아니냐를 논쟁하고 있을 뿐이다. 책은 역사를 왜 알아야 하는지, 어떤 역사를 배워야 하는지에 대한 진지한 논의를 위해 해방 이후 역사교육 70년의 발자취를 살펴본다.

또한 학교 교육에 한정시키지 않고 역사교육과 관련된 이념이나 정책, 연구까지 포함한 역사교육에 관한 23가지 주제의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첫 번째 항목인 ‘국민학교와 국민과’부터 마지막 항목인 ‘≪한국근현대사≫ 교과서 파동’까지 하나하나의 사건은 한국현대사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 첫 번째 항목인 ‘국민학교와 국민과’는 일제의 식민지 통치 말에 일어난 사건이지만, 해방 이후 한국교육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며 상당 기간 학교 교육에 영향을 주었다.

마지막 항목인 ‘≪한국근현대사≫ 교과서 파동’은 저자인 김한종 교수와 직접적으로 관련되어 있으며, 역사교육과 관련하여 빠뜨릴 수 없는 현재진행중인 중요한 사건이다. 이 책에서 다루는 23개 역사교육 이야기는 대체로 한국현대사의 시기순으로 배열되어 있으며, 정치,사회적 상황을 바탕으로 하고 있어, 책의 내용을 읽다 보면 한국현대사의 흐름을 따라가게 된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각각의 항목은 사건의 전개과정이나 당시 상황뿐 아니라 뒷날의 이야기를 담거나 저자의 개인적 경험이나 감상을 곁들여 독립적인 글이기도 하다. 이를 통해 독자들이 현대사와 함께해온 역사교육 70년사를 꿰어보고 역사교육의 미래를 그려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