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제물포구락부에서 온 편지 Vol.8

모비딕
2020-05-05
조회수 1500
미래세대를 위한 근대문화유산



씨앗은 몸을 갈라 떡잎을 만들고
떡잎은 비밀을 모아 나무로 자란다
통나무는 무수히 살을 갈라
한 장 종이쪽이 되고
종이는 몸을 벌려 역사를 받아들인다
무거운 역사, 그래서 책은 무겁다

그런데 진짜 역사는
폭풍우의 심장까지 직시하는 
잎사귀에 적혀 있거나
잎새 사이를 나는 새의 
반짝 숨결에 적혀 있지
진짜 책은 가볍다
[글.김응교.시인/그림.이현정.일러스트레이터]



칠레의 안토니오 스카르메타(Antonio Skarmeta)가 쓴 소설 <네루다의 우편배달부> (민음사)는 무기력하게 일상을 보내던 청년이 망명 시인의 전임 우편배달부가 되어 은유의 세계에 서서히 눈을 뜨게 된다는 이야기다. 이 소설의 백미는 주인공 마리오가 그의 연인 베아트리스의 마음을 사로잡을 때 사용한 은유들이다.

"그가 말하기를...... , 그가 말하기를 제 미소가 얼굴에 나비처럼 번진대요." 
"그러고는?" "그 말을 듣고 웃음이 났어요."
"그랬더니?"
"그랬더니 제 웃음에 대해 뭐라고 말했어요. 제 웃음이 한 떨기 장미고 영글어 터진 창이고 부서지는 물이래요. 홀연 일어나는 은빛 파도라고도 그랬고요" (민음사 62p)

일본의 제일은행의 지점으로 쓰기 위해 고종 광무 3년(1899)에 지은 석조건물이다. 일본인 니이노미 다카마사가 설계한 건물로 모래, 자갈, 석회를 제외한 나머지의 모든 건축 재료를 일본에서 직접 가져와 만들었다.
현관은 반원의 곡선형으로 중앙에 만들었는데 그 위로 르네상스풍의 작은 돔을 올려서 좌우대칭으로 꾸몄다.
1982년 3월 2일에 인천광역시 유형문화재 제7호로 지정되었다.
2010년부터 인천개항박물관으로 쓰이고 있다.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보았을 법한 낡은 흑백 사진 한 장이 있다. 열 두 명의 남자들이 사뭇 비장한 눈빛으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사진이다. 
사진 속 남자들 대부분은 총을 들고 있고 그 중 검은 제복을 입은 남자 한 명은 유일하게 칼을 들고 있다. 총과 칼을 들고 있는 것으로 미루어 민간인은 아닐 것이라 짐작된다. 하지만 워낙 의복이 남루한데다가 통일마저 되어 있지 않아 선뜻 군인이라고 보기에는 망설여진다. 게다가 열 대여섯으로밖에 보이지 않는 앳된 소년의 모습까지도 보인다.
  
이 사진은 사실 1907년 대한제국 시절 경기도 양평 지역에서 항일 무장 투쟁을 벌였던 의병들의 실제 모습이다. 하지만 검은 제복을 입고 칼을 든 대장 김영백 의병장을 제외한 개개인의 상세한 신상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다만 당시 종군 기자로 대한제국에 주재하고 있던 프레더릭 아서 매켄지(Frederick Arthur McKenzie)의 저서 <대한제국의 비극 The Tragedy of Korea>(1908)에 수록되어 있다는 건 무척 다행한 일이다. 당시 항일 의병 투쟁사 연구 자료로서는 물론 역사적 실체로서 존재했던 의병들의 모습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매우 소중한 자료이기 때문이다.
제물포구락부와 함께보는 오늘의 역사


제물포구락부가 블랜딩한 드립백, 읽는커피
제물포구락부 골목상생파트너 쿠폰

제물포구락부 찾아오시는 길

주소인천광역시 중구 자유공원남로 25   전화번호032-765-0261   
뉴스레터 지난호 보기
jemulpoclub@gmail.com
미래세대를 위한 근대문화유산
수신거부 Unsubscribe

All Rights Reserved  제물포구락부 & 카툰캠퍼스
0 0

뉴스레터 구독신청

미래세대를 위한 근대문화유산 제물포구락부에서 매주 보내드리는 뉴스레터입니다. 함께해주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찾아오시는길

#제물포구락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