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물포구락부 스토리 아카이브

재즈,어번스케치,3D모델링,여행가 그리고 남겨진 이야기.

제물포구락부의 서재<시간의 각인> (안드레이 타르콥스키 Андрей Тарковский, 곰출판)

리디언스
2021-08-09
조회수 232


<시간의 각인> (안드레이 타르콥스키 Андрей Тарковский, 곰출판)





‘봉인된 시간’(분도출판사)이라는 제목으로 나온 이 책을 처음 읽은지는 이미 십오 년도 넘었습니다. 그런데도 저는 이 책의 저자이며 영화감독인 안드레이 타르콥스키( Андрей Тарковский)에 대해 혹은 그의 예술에 대해 이해하는 것이 대체 무엇인지 반문할 수 밖에 없습니다. 구해 볼 수 있는 그의 영화는 거진 봤다고는 하나 안드레이 타르콥스키 앞에서 서성대는 건 그때나 지금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시간의 각인>을 처음 손에 든 순간 들었던 생각은 제목과 시간이 달라진 만큼 달리 읽혀질까?였습니다. 아니, 솔직히 말하면 ‘이번에는 제대로 읽을 수 있을까?’가 맞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또 마지막 페이지를 덮고 나서는 정성일이 추천사에서 말한대로 타르콥스키의 모든 영화를 본 후에 이 책을 읽는 편이 좋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그의 영화를 다 본다 한들 이 책의 독해에 얼마나 도움이 될런지는 솔직히 의문입니다. 저처럼 책 무게만큼의 이해도 가늠하지 못할 독자들 역시 수두룩할 겁니다.

<시간의 각인>의 저자 안드레이 타르콥스키는 러시아(소련 태생)의 위대한 영화감독입니다. 난해하고 몽환적인 롱테이크 영상으로 종교적, 철학적 감정을 불러 일으키는 그의 작품은 그가 부재한 이후의 수많은 영화 예술에 영감을 불어 넣었습니다. 오죽하면 ‘장 뤽 고다르’ 조차 “그의 영화를 본다는 것은 기적으로서의 영화 체험”이라고 했을까요? 그가 이런 평가를 받는 이유는 아마도 종교와 인간, 철학적 사유, 시간, 예술의 본질과 기원등 예술이 다가갈 수 있는 한계치 근방에 그의 영상이 머무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시간의 각인>에는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이반의 어린 시절〉부터 그의 유작이 된 <희생>까지의 이야기가 담겨져 있습니다. 특히 “시의 논리는 예술 중에서 가장 진실하고 시적인 예술인 영화의 가능성에 더 부합한다”고 했을 정도로 문학(시)과 영화의 관계성등 예술 전반에 걸친 그의 성찰과 사유가 담겨 있습니다.







이 책에서 말하는 ‘시간’의 개념은 매우 독특합니다. 타르콥스키에 의하면 영화 작업의 본질은 ‘시간을 봉인하는 것’이 아닌 ‘시간을 각인’하는 것이라고 강조합니다. 번역자 라승도는 이에 대해 ‘타르콥스키에게는 바로 이런 상태로 조각되고 각인된 시간이 하나의 사실로서 영화 이미지로 변모하며 더 중요하게는 바로 이런 이미지를 통해 진실과 진리의 순간이 포착된다’고 했습니다. 영화 예술 작업이란 시간의 흐름을 영화라는 작품으로 기록한다는 의미보단 어떤 순간, 시간을 ‘새겨넣는’ 유동적인 작업이라는데 더 의미가 있다는 표현이라 생각합니다. 

아끼는 책은 될 수 있는 한 느긋하게 조금씩 읽는 버릇이 있습니다. 이삼년 전 출간 소식이 처음 들릴 때부터 기다리던 <시간의 각인> 역시 아침 저녁으로, 틈나는대로 펼쳤지만 거의 삼 주나 채울 정도로 천천히 읽었습니다. 

아무튼 타르콥스키의 영화를 좋아하는, 그리고 이 책을 읽은 사람들과 몇 마디만이라도 나눌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영화와 문학, 종교, 철학을 사랑하고 그속에서 삶의 통찰과 성찰을 얻기 위해 애쓰는 분들께 추천합니다. 









1 0

연락처


주소:인천광역시 중구 자유공원남로 25

전화번호:032-765-0261

이메일:jemulpoclub@gmail.com

찾아오시는길


#제물포구락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