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물포구락부 스토리 아카이브

재즈,어번스케치,3D모델링,여행가 그리고 남겨진 이야기.

제물포구락부의 서재<인생의 역사> (신형철, 난다)


<인생의 역사> (신형철, 난다)





평론가 신형철이 <슬픔을 공부하는 슬픔> 이후 4년 만에 내놓은 신작입니다. ‘인생의 역사’라니 저자 신형철은 ‘거창한’ 제목이라 했지만 사실 이렇게 고리타분한 제목이 또 있을까요? 하지만 저자 신형철이 아니었다면 분명 시큰둥했을 이 책을 어제부터 퇴근길 전철에서 조금씩 아끼며 읽고 있습니다. 

조금씩 아끼며 읽는다는 표현은 읽고 있는 책에 대하여 제가 표현하는 가장 최고의 찬사입니다. 그만큼 여러분께 추천하고픈 책이라는 뜻입니다. 일전에 읽은 신형철의 다른 책들처럼 이 책 <인생의 역사> 또한 깊은 사유에 빠지게 만드는 책입니다. 책은 총 5부에 걸쳐 스물 다섯 편의 시를 꼽아 그만의 문장으로 시화(詩話)를 만들었습니다. 여기에 부록으로 다섯 편의 시에 대하여 좀더 자유로운 저자의 생각을 담아냈습니다. 


저자가 말하는 인생과 시는 어떤 관계일까요? 


책머리에서 그는 ‘인생은 조금도 특별하지 않은 특별한 말이다’라는 말을 던지며 시작합니다. 또한 ‘시는 그다지 대단하지 않은 대단한 예술이다’라고도 합니다. 형용모순적인 이 말을 저는 인생과 시는 삶을 살아내야 하는 우리에게 필연적으로 달라 붙어 축적되는 무늬나 흔적같은 단어로 말했다는 것으로 이해합니다. 시는 행과 연으로, 인생은 그 자체가 시간을 쌓아올리며 나아가는 역사이니까요.


시를 이야기하지만 단순히 시를 읽고 시를 평하는 평론이 아닙니다. 저자가 ‘시를 읽는다는 것은 시를 아는 것이 아니라 겪는 것’이라 말한 것처럼 인생에 시를 더한다면 인생과 시가 씨줄과 날줄이 되어 삶을 더욱 질기고 촘촘한 역사로 만들어 내리라 생각합니다.  


깊어가는 가을, 시 몇 편을 읽으며 시간을, 계절을, 인생을 생각하고 내 인생의 역사를 만들어가는 건 어떨까요?




1

연락처


주소:인천광역시 중구 자유공원남로 25

전화번호:032-765-0261

이메일:jemulpoclub@gmail.com

찾아오시는길


#제물포구락부